참여/소식

보도자료

방콕에서 세계인들이 즐기는 한옥의 우수성 알린다! (1027)
작성자 : 유다희 작성일 : 2021-10-27 조회수 : 137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한복과 한식에 이어 이번엔 한옥이다!

방콕에서 세계인들이 즐기는 한옥의 우수성 알린다!


1027일부터 한 달간 방콕 시내 센트럴 월드


문화재청(청장 김현모)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이 함께하는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이 글로벌 홍보 프로젝트 세 번째 편을 공개한다. 27일 오후 2(현지시간)부터 한옥영상이 방콕 최대 번화가에서 한 달간 퍼져나갈 예정이다. 지난 6월 뉴욕 타임스퀘어의 한복, 8월 런던 시내에 송출된 한식 영상에 이어, 우리 문화유산을 전 세계에 알릴 또 한 번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전 세계에 알리는 K-헤리티지, 한옥에서 보내는 특별한 하루

이번에는 방콕 중심가에 우리의 아름다운 한옥이 모습을 드러낸다. 다국적 모델이 등장하여 전 세계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서의 한옥을 감각적인 영상으로 소개한다. 영상은 대청마루라는 독특한 열린 구조, 사방의 창으로 자연과 맞닿는 사랑채등 한옥의 독특한 구조에서 오는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기와, 온돌 등 한옥의 기능적인 부분까지 조명한다.

공간과 함께 한옥에서 보내는 특별한 시간에도 집중한다. 영상 속 외국인들은 구들 난방과 전통 창호로 이루어진 한옥에서 상쾌한 아침을 맞는다. 앞마당 열린 공간에서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에서 화제가 된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를 즐기기도 한다. 연못 위 정자에서 다과를 나누며, 해질녘의 사랑채에서 전통주를 마신다.

 

한옥 영상 속 그림같은 촬영장소, 현존하는 최대 규모 전통한옥

이번 한옥영상의 촬영지는 한국 전통가옥을 대표하는 강릉의 선교장이다. 선교장은 강릉 운정동에 위치한 고가(古家), 국가민속문화재 제5호이자, 문화유산 방문 코스 중 관동 풍류의 길의 주요 거점이다. 선교장은 99칸의 전형적인 조선시대 사대부 가옥으로, 궁궐을 제외하고 가장 큰 전통가옥이다. 300여 년 동안 원형이 잘 보존되었을 뿐만 아니라 현재도 후손들이 거주를 하고 있다. 연꽃이 가득한 연못과 그림처럼 어우러진 활래정(정자), 자연과 어우러진 동별당, 서별당, 사랑채 등의 공간들은 한옥의 아름다움을 대표할 수 있는 공간으로 꼽힌다.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글로벌 홍보 프로젝트 연말까지 이어져

이번 한옥영상이 상영되는 곳은 방콕에서 호텔과 쇼핑센터가 밀집한 센트럴 월드의 최대 전광판이다. 젊은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인데다, 한류 콘텐츠의 인기가 많은 곳이어서 높은 홍보효과가 기대된다.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의 글로벌 홍보 프로젝트는 방콕의 한옥이후 연말까지 시리즈를 이어간다.

 

한국문화재재단 최영창 이사장은 “K-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지금이야말로 우리 문화유산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알릴 수 있는 적기라고 밝히며,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여 한국 콘텐츠에 대한 관심을 우리 문화유산에 대한 관심으로 확장하고, 향후 관광객들의 문화유산 방문을 도모하고자 한다.”라고 전했다.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은 우리 문화유산의 가치와 매력을 해외엔 더 널리, 국내엔 더 가까이 알리기 위해 인천공항 내 디지털 홍보관 운영, 세계 주요 도시 글로벌 홍보 프로젝트, 두바이 엑스포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홍보관, 코리아 인 패션, 코리아 온 스테이지, 세계유산축전, 세계유산 미디어아트, 궁중문화축전, 10대 문화유산 방문코스 운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