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유산정보 > 출판&자료 > 월간문화재 > 보기
인쇄 트위터 페이스북

보기

  • 이달의 달 월간문화재
  • 무료구독신청
  • 정보수정
  • 구독해지
  • PDF 보기
2_15.gif
2013년 02월 - 독자후기
도시 생활, 아파트 거주. 새삼스러이 말하기도 쑥스럽지만 메마르기 짝이 없다. 아파트 베란다에 작은 옹기가 하나 있다. 아마 예전 단독주택에 살 때 가지고 있던 것을 버리지 않고 가지고 온 모양이다. 조그만 한 게 모양도 제법 귀엽다. 그렇지만 아파트에 살면서 냉장고는 물론, 김치 냉장고까지 있는 마당에 도무지 쓸모가 없다.
2013년 02월 호
2_14.gif
2013년 02월 - 알림마당
2013년 02월 호
2_12.gif
2013년 02월 - K-Heritage 한복 종이인형과 한복 카드
한복은 옷 전체가 단정한 직선과 부드러운 곡선이 잘 조화를 이루어 아름다운 선을 이루는 한국 고유의 의복으로, 시대의 흐름에 따라 형태가 변화하면서 그 시대 선조의 멋과 감각을 살펴볼 수 있다. 특히 여성의 한복은 풍성하면서도 단아한 형태와 배색, 직물문양의 조화로움이 우리 고유의 우아한 멋과 미의식을 담아내고 있다. 한복의 아름다움을 누차 강조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
2013년 02월 호
2_11.gif
2013년 02월 - 문화유산현장 이야기 국가브랜드와 전통문화
필자가 지인으로부터 들은 이야기다. 한 유학생이 독일로 서양철학을 공부하러 유학을 떠나면서 미리 독일 철학과 문화 등에 대해 열심히 공부해 갔다. 떨림과 기대감으로 맞은 첫 수업에서 그가 교수에게 받은 질문은 “한국의 대표적인 철학자와 그 사상은 무엇인가?”였다. 예상외의 질문에 그는 아무 대답도 할 수 없었고, 질문을 던진 교수와 학생들은 고개를 갸웃거렸다고 한다.
2013년 02월 호
2_10.gif
2013년 02월 - 전통문화 단상 문화기관 입지론(論)
규모 있는 문화공간을 새로 지으려면 당연히 땅이 필요하다. 가장 손쉬운 방법은 적당한 국공유지를 물색한 뒤 관련 부처와 협의해 토지 이용에 따른 각종 규제를 풀어내고 시설물을 세우는 것이다. 예산이 한정된 상황에서 별도의 땅값이 들지 않는 것이 매력적이다. 1973년 완공된 국립극장은 남산 중턱을 헐어냈고,
2013년 02월 호
2_09.gif
2013년 02월 - 신화와 문화적 상상력 언어에 의한 세계창조
우리 속담에 ‘말이 씨가 된다’는 표현이 있다. 어떤 말이 실제로 어떤 사실을 가져오는 원인이나 동기가 됨을 비유적으로 설명하는 말이다. 언어의 영험에 대한 믿음에서 비롯된 것으로, 창조의 근원이자 모태로서의 언어가 가지고 있는 위대한 힘, 바로 세계를 창조하는 신력 내지 주술력이 집약적으로 표현된 속담인 것이다.
2013년 02월 호
2_08.gif
2013년 02월 - 전통공예의 현대적 자화상 선비들의 가구 사방탁자
단순함이 주는 아름다움 때문에 가장 현대적인 가구로 알려진 사방탁자는 명제 그대로 사방이 트인 채로 칸칸이 몇 개의 선반만 놓여 있고 지역에 따라 아래쪽에 서랍이나 문을 단 것을 말한다. 복잡한 구조나 장식도 없이 어떻게 보면 가느다란 뼈대만 있는 가구. 그런데도 말로 형용하기 힘든 품격이 있다.
2013년 02월 호
2_07.gif
2013년 02월 - 우리의 몸짓과 소리 노래, 죽을힘을 다한다.
위안과 희망을 주는 노래 ‘신나게 원 없이 소리치련다’라는 일갈과 함께 등장하면서 ‘장사익 신드롬’의 주인공이 된 그는 내년이면 데뷔 20주년을 맞는다. 나이 마흔다섯에 신인으로 데뷔한 그는, 또래들이 은퇴할 나이에도 갈채를 받고 있으니 여전히 ‘세상에 나처럼 행복한 사람은 없다’고 여겨야 할 것 같다. 대대적인 홍보를 하는 것도 아니건만,
2013년 02월 호
2_06.gif
2013년 02월 - 한옥에서 발견한 선조들의 지혜_ 借景 차경
한옥에서 창을 통해 일어나는 풍경작용의 출발점은 ‘차경’이라는 개념이다. 말 그대로 ‘경치를 빌린다’는 뜻으로 동서양의 건축과 조경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개념이다. 한옥의 경우는 ‘건물 밖에 있는 경치를 집 안으로 들여와 감상 대상으로 활용한다’는 뜻이다. 물론 경치를 직접 가지고 들어오는 것이 아니다. 창이 개입하는 지점이 이곳이다.
2013년 02월 호
2_05.gif
2013년 02월 - 조선 왕실의 의례와 생활 왕과 옥새, 치국평천하의 매개체
연암 박지원의 글 중에 ‘옥새론’이 있다. 춘추시대의 화씨옥이 진시황에 의해 옥새로 제작된 후, 중국 역대 왕조가 이 옥새로 말미암아 겪어야 했던온갖 우여곡절이 주요 내용이다. 그런 면에서 연암의 ‘옥새론’은 옥새의 역사이기도 하다. 그런데 특이하게도 연암은 결론에서 옥새를 보물이 아니라 흉물이라고 주장한다.
2013년 02월 호
2_04.gif
2013년 02월 - 교과서 속 과학문화재 금속활자
1-2-3-4를 차례로 써놓으면 우리 역사의 중요한 대목 하나가 떠오른다. 어려서 이런 연상으로 외웠던 연대 1234년은 고려 고종 21년. 이해에 <상정고금예문>(詳定古今禮文)이 세계 최초의 금속활자 인쇄로 나왔다. 원래 50권인 이 책은 지금 남아 있지 않지만, 당대 학자 최윤의(崔允儀 1102-1162)가 쓴 <고금상정예문>이라고도 불린다. 근래에는 이보다 조금 더
2013년 02월 호
2_03.gif
2013년 02월 - 우리 악기 이야기 1900년 파리, 그리고 거문고
우리가 일본에 의해 강제적으로 침탈 당한 36년 동안을 생각하면 모든 것에 마음이 아리다. 그보다 더욱 쓰라리게 하는 것은 수천 년 동안 이어온 고품격의 문화적 안목과 식견이 유린 당하고 심지어는 왜곡되기까지 한 것이다. 광복 이후 남겨진 심한 외상은 서구의 물질문명에 의해 치료되고 복구된 듯하지만 본래 가지고 있던 비옥한 문화 유전을 복원하는 데
2013년 02월 호
이전 10페이지 이동 1 2 다음 10페이지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