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유산정보 > 출판&자료 > 월간문화재 > 보기
인쇄 트위터 페이스북

보기

  • 이달의 달 월간문화재
  • 무료구독신청
  • 정보수정
  • 구독해지
  • PDF 보기
23-1.png
[2017.10] 조선 왕실의 어보 상품
조선 왕실의 어보 상품
2017년 10월 호
23.png
[2017.10] 알림마당
2017년 10월 호
21.png
[2017.10] 한국현대시의 아버지 정지용
복잡한 산문적 상황에 내몰려 소설 「삼인」을 처녀작으로 발표하였던 시인 정지용은 고향 옥천을 신화적이며 원형적인 그리움의 공간으로 채색하고 있다. 그의 시에는 농촌공동체가 가진 그리움과 고향을 떠나온 사람의 고달픔까지 담겨 있다. 그러나 그 고향은 기억속에서만 존재하며 더 이상 실제로는 존재하지 않는 고향을 대상으로 한다. 그의 고향 의식은 그리움을 안고 애끊는 고향상실로 굵은 방점을 찍는다.
2017년 10월 호
19.png
[2017.10] 조선의 기마무예, 사모구射毛毬
조선에 들어와 가장 특색 있는 무예는 사모구射毛毬였다. 사모구는 털 공인 모구毛毬를 활로 쏘아 맞히는 무예이다. 보사步射와 같이 선 자세에서 목표물을 맞히는 것이 아니라 말을 달리며 맞히는 ‘기사법騎射’ 내지 ‘마사법馬射’의 일종이었다. 앞 사람이 먼저 털공을 매달고 말을 달리면, 뒷 사람이 이를 쫓아 말을 달리며 맞히는 방식이다. 사모구는 줄여서 ‘모구毛毬’ 또는 ‘사구射毬’라고도 하였다.
2017년 10월 호
16.png
[2017.10] 秋' 천하비경을 채색하다
이보다 더 아름다운 예술이 또 있으랴? 이보다 더 멋진 경관이 또 있으랴。 자연의 붓으로 형형색색形形色色 가을을 채색하니 천하걸작天下傑作' 천하제일경天下第一景이 따로 없구나。 보는 것만으로도 가슴 벅찬 감동의 승화' 물아일체物我一體의 경지가 이곳이지 싶구나。
2017년 10월 호
15.png
[2017.10] 소싸움
농경문화의 소통 한마당
2017년 10월 호
15_2.png
[2017.10] 올게심니와 밭고랑 기기
추석을 맞이하는 의식
2017년 10월 호
13.png
[2017.10] 창경궁 신보루각 자격루
우리 과학기술사에 큰 획을 그은 국보 제229호 창경궁 신보루각 자격루. 1536년에 제작된 이래 300년 동안 한양의 표준시를 시보한 자격루의 구조와 원리, 시보방법 등을 살펴본다. 특히 이 글을 통해 자격루의 80년간 덕수궁 타향살이를 청산하고 창경궁 원래의 자리로 이전해야 할 당위성을 제기해본다.
2017년 10월 호
11.png
[2017.10] 조선시대 성균관과 성균관 유생들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 보면 고대 이래로 국가는 학교를 세워 인재를 양성하였다。중국 한나라에는 태학이 있었고' 신라에는 국학이 있었으며' 고려에는 국자감이 있었다。조선에서는 성균관을 세워 유학을 교육하고 국가의 동량이 될 인재를 배양하였다。조선 최고의 교육기관인 성균관의 입학과 교육과정 등을 소개한다。
2017년 10월 호
9.png
[2017.10] 조선시대 대표 지방 교육기관, 서원과 향교
조선시대 학교는 」교화를 펼치는 근원「이며' 」도덕적 모범을 보이는 곳「이라는 말처럼 신민에 대해 교화를 하고 인재를 길러내는 교육기구였다。이러한 학교는 설립과 운영 주체에 따라 크게 관학官學과 사학私學으로 나뉜다。국가가 세우고 운영하는 관학으로는 중앙의 성균관과 지방의 향교를 꼽을 수 있다。사학에는 대체로 향촌자제들의 초등교육을 맡은 학당이나 서당 등과 함께 지방의 사림들이 공동으로 설립 운영했던 서원書院을 들 수 있다。조선시대 지방교육기관인 향교와 서원에 대해 자세히 소개한다。
2017년 10월 호
7.png
[2017.10] 한국 교육의 모태, 서당
예부터 교육은 국가 백년지대계百年之大計의 초석으로 여겨졌다。올바른 인재 양성의 출발점이자 한국 교육의 모태가 된 곳이 」서당「이라 할 수 있다。조선의 중심 사상인 성리학의 형성과 확산에도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다。하지만 개화기 신교육을 수용하면서 서당은 큰 위기를 맞기도 했으나' 시대가 요구하는 모습으로 적절히 변모해 가면서 문화를 이끄는 주체로서 자리매김해 왔다。
2017년 10월 호
6.png
[2017.10] 한국음식의 서사를 오롯이 품은 음식, 쌀밥
풍요와 굶주림의 상징 ‘쌀’ 쌀은 한반도의 농업에서 언제나 중심에 있었다. 봄의 시작과 함께 못자리에 모를 키우고, 늦봄이 되면 모내기를 하고, 지루한 장마와 한여름의 뜨거운 태양 속에서 성장하고, 사나운 태풍을 이겨냄으로써 비로소 ‘나락’으로 결실을 맺는다.
2017년 10월 호
이전 10페이지 이동 1 2 다음 10페이지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