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유산정보 > 출판&자료 > 월간문화재 > 보기
인쇄 트위터 페이스북

보기

  • 이달의 달 월간문화재
  • 무료구독신청
  • 정보수정
  • 구독해지
  • PDF 보기
img13.png
[2018.02] 문화상품
2018년 02월 호
img12.png
[2018.02] 사랑마당
2018년 02월 호
img11.png
[2018.02] 알림마당
2018년 02월 호
img10.png
[2018.02] 강원도의 보물을 찾아서
백두대간의 중추부를 차지한 강원도 사람들은 높은 산과 깊은 골짜기 사이의 척박한 환경과 타협하며 세월을 일궈왔다. 그렇다고 강원문화가 결코 투박한 것만은 아니다. 골짜기마다 진정성 있는 삶의 이야기가 쌓여 역사로 적혔고, 질박한 생활양식이 모여 문화유산이 되었다.
2018년 02월 호
img9.png
[2018.02] 수난의 문화재, ‘한일우호의 상징으’로 귀향하다
고국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는 국외 소재 우리 문화재만 16만여 점에 이른다. 정부는 해외에 흩어져 있는 우리 문화재의 반환과 환수를 위해 다양한 지원과 활동을 쏟아붓고 있다. 그 노력의 결실로, 1998년 일본으로 밀반출된 분청사기상감 이선제 묘지(墓誌)가 지난 2017년 9월 후손들이 있는 고국의 땅으로 돌아오게 되었다. 국외소재문화재
2018년 02월 호
img8.png
[2018.02] 자연과의 어울림, 강원도 전통건축
현존하는 전통건축물을 통해 우리는 과거로의 여행이 자유롭다. 전통건축물에는 그 시대의 삶과 생활방식이 기와지붕의 수키와와 암키와처럼 사이좋게 공존한다. 자연을 벗삼은 우리 선조들은 건축물도 자연의 일부분으로 생각하고 주변 환경과의 조화를 중시했다. 강원도의 전통건축이 한폭의 그림 같은 풍경을 자랑하는 것도 자연과의 어울림이다. 필자의 펜담채로 강원도의 아름다운 전통건축들을 순례해보자.
2018년 02월 호
img7.png
[2018.02] 『신과 함께』, 문화콘텐츠로 되살아난 한국 신화
2017년 말에 개봉한 김용화 감독의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이 파죽지세로 역대급 흥행몰이를 하고 있다. 이 흐름에 더하여 최근에는 RPG 게임까지 출시되고 있다. 이제 『신과 함께』는 문화산업적 측면에서 하나의 원작 콘텐츠를 만화·영화·게임·캐릭터 등 다양한 매체와 장르로 변용하고 활용하여 부가가치를 최대화하는 이른바 ‘원소스 멀티유스’(OSMU)의 대표적 킬러 콘텐츠로 부상하고 있다.
2018년 02월 호
img6.png
[2018.02] 조선에서 관리로 살아남기
조선시대 사대부들은 자신의 수양을 전제로, 결국 천하를 평정하는 청운의 뜻을 실천하고자 노력하였다. 그 출발은 과거(科擧), 특히 문과를 통해 관직에 진출하는 것이었다. 이를 위해 어려서부터 학습의 과정을 거치며, 여러 차례 시험에서 경쟁을 통해 살아남아야만 하였다.
2018년 02월 호
img5.png
[2018.02] ‘경쟁을 통해’ 꿈은 이루어진다!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는 1958년에 처음 시작되어 전통예술의 발전에 크게 기여한 경연이자 축제로서 유명하다. 각 지방의 고유한 향토민속예술을 발굴하고 재현하는 데 큰 역할을 하며 1999년부터는 ‘한국민속예술축제’로 이름이 바뀌었고, 지금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아름다운 경쟁은 장르의 발전에 크게 기여한다. 1
2018년 02월 호
img4.png
[2018.02] 역사 속의 동계스포츠, 한국의 썰매
평창동계올림픽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올림픽은 그동안 열심히 준비한 선수들의 기량을 맘껏 펼치는 최대의 경연장이자, 화합과 축제의 장이다. 전세계인의 관심과 이목이 평창으로 쏠리는 이유다. 평창동계올림픽을 맞아 우리 선조들의 동계스포츠, 한국의 썰매에 대해 소개한다. 스키, 봅슬레이, 스켈레톤, 루지, 아이스하키 등 동계스포츠 종목과 닮은 놀이가 있었다.
2018년 02월 호
img3.png
[2018.02] 문화재로 맺은 국경을 초월한 인연
한국문화재재단은 2016년 1월 1일부터 2017년 12월 30일까지 2년간 ‘방글라데시 문화재 보존 및 관리역량 강화사업’을 추진해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이번 사업은 방글라데시의 문화재 보존과학 분야 역량 강화를 위한 대외무상협력사업으로 한국문화재재단과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함께 추진했다. 이 사업에는 100여 명의 문화재 관련 전문가들이 참여했다.
2018년 02월 호
img2.png
[2018.02] 두 개의 기획프로젝트, 협업의 성공 사례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는 인디언 속담처럼 협업은 당면한 위기를 극복하는 해법이 되기도 한다. 2017년 한국문화재재단도 협업을 통한 두 개의 기획프로젝트를 진행해 주목을 받았다. ‘전승자 디자인 협업사업’과 ‘세대를 잇는 작업 이음전’은 전통공예가, 현대공예가, 디자이너, 기업, 진흥기관들이 유기적으로 협력함으로써 새로운 공예상품 모델을 개발하고 작가의 한계를 극복하는 기회를 제공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2018년 02월 호
이전 10페이지 이동 1 2 다음 10페이지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