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유산정보 > 출판&자료 > 월간문화재 > 보기
인쇄 트위터 페이스북

보기

  • 이달의 달 월간문화재
  • 무료구독신청
  • 정보수정
  • 구독해지
  • PDF 보기
img13.png
[2018.04] 문화상품
2018년 04월 호
img12.png
[2018.04] 사랑마당
2018년 04월 호
img11.png
[2018.04] 알림마당
2018년 04월 호
img10.png
[2018.04] 세종대왕의 자취를 찾아서
2018년은 세종대왕이 즉위한 지 600년이 되는 해다. 백성을 사랑한 임금으로 알려진 세종대왕을 기리기 위해 정부는 물론 지방자치단체와 사회단체는 세종 즉위 600년 행사를 기획하고 있다. 뜻깊은 해를 맞아 세종대왕과 관련된 유물·유적을 찾아보는 것도 보람 있는 발걸음이 될 것이다.
2018년 04월 호
img9.png
[2018.04] 『양봉요지』 유일본 100년 만에 귀환
『양봉요지』는 독일 바이에른주 슈바르자흐 암 마인에 위치한 뮌스터슈바르자흐 수도원(Abtei M nsterschwarzach)에 비장되어 있다가 발간된 지 100년 만인 올해 1월 28일에 우리나라로 돌아왔다. 이 책은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 서양 양봉기술을 체계적으로 알려주는 교육교재로 평가되는 귀중한 국외 소재 한국문화재 중 하나였다. 뮌스터슈바르자흐 수도원에 소장본이 현존하는 유일본이라는 점에서 그 자료적 가치가 크다.
2018년 04월 호
img8.png
[2018.04] 세종대의 국가 의례공간 정비
세종대의 문화적 발전은 찬란했다. 건축에 있어서도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 유교를 국시로 삼은 조선은 각종 의식의 체계를 새롭게 정비했고, 궁궐과 종묘는 그 주요한 대상이었다. 국초부터 조금씩 국가 의례체계를 다듬어 오고 있었지만, 세종대의 성과는 탁월했다. 이 글에서는 세종대의 궁궐, 종묘의 의례공간 정비를 살펴보고자 한다.
2018년 04월 호
img7.png
[2018.04] 역사와 영상의 짜릿한 만남
역사의 대중화에 영상만한 것도 없을 듯싶다. 그 파급력이 큰 만큼 사극의 인기도 높다. 하지만 그 인기에 키를 맞추듯 재미를 위한 더 많은 상상력이 더해져 역사를 왜곡하는 우(愚)를 범하곤 한다. 미디어 속 ‘세종’에 대한 다양한 해석을 예로, 역사와 영상이 함께 사이좋게 걸어가야 할 길을 모색해본다.
2018년 04월 호
img6.png
[2018.04] 세종의 외교와 군사 정책
조선시대 동아시아 국제사회는 중국 본토(中原)를 차지한 ‘명(明)’을 중심에 두고 타협과 충돌의 국가관계를 맺어 자국의 이익을 높이고자 활발하게 전개되었다. 이처럼 혼란과 변혁의 시대에 세종은 국제정세를 빠르게 인식하고 탁월한 외교와 군사 정책으로 조선의 위상을 높인 군주였다
2018년 04월 호
img5.png
[2018.04] 세종시대 문화적 성과들
태종의 뒤를 이어 1418년 8월 왕위에 오른 세종은 부왕의 기대대로 민족문화의 토대를 마련했다. 세종시대에 완성된 훈민정음, 농업, 의학, 과학, 편찬 사업 분야의 찬란한 문화적 성과들은 시공을 초월한 21세기에도 그 빛을 발하고 있다.
2018년 04월 호
img4.png
[2018.04] 세종의 생애와 업적
2018년은 세종이 즉위한 지 10주갑, 즉 600주년이 되는 해다. 고려왕조를 무너뜨리고 새로운 나라를 세운 신생 조선왕조의 네 번째 임금 세종에게 주어진 시대적 사명은 ‘수성(守成)의 단계’로의 진입이었다. 세종은 재위 32년 동안 누구보다도 뛰어나고 슬기로운 리더십으로 조선을 굳건히 지켜냄은 물론 태평성대를 이뤘다. 세종의 생애와 업적을 통해 수성(守成)의 리더십을 만나보자.
2018년 04월 호
img3.png
[2018.04] 향긋한 봄을 무치다 봄나물
봄은 향과 색으로 온다. 밥상에도 어김없이 봄은 핀다. 그래서 봄날의 밥상은 화사하다. 화사한 봄날 밥상의 주연을 꿰차는 것은 나물이다. 나물이라는 보통명사에 봄이라는 수식어를 붙여 굳이 ‘봄나물’이라는 명사를 하나 더 만든 것은 봄나물이 그만큼 각별하기 때문이다. 나는
2018년 04월 호
img2.png
[2018.04] 법고창신 (法古創新)의 청춘가
법고창신 (法古創新)의 청춘가 - 옛것을 바탕으로 새로움을 창안한다는 법고창신(法古創新). 법고창신은 옛것의 소중함을 잘 지켜내는 것이 으뜸이다. 그런 연후에 오늘 우리 시대의 음악을 만들기 위한 빛나는 열정과 고민이 뒤따라야 한다. ‘청년콘서트 청춘가’는 전통예술에 기반을 둔 젊은이들이 창의력과 상상력으로 빚어낸 청춘무대다. 이미 지나가 버린 청춘을 그리워하는 자리가 아니라 ‘지금’ 그리고 ‘여기’를 즐기는 젊음의 무대다
2018년 04월 호
이전 10페이지 이동 1 2 다음 10페이지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