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재단소개 > 보도자료 > 보도자료
인쇄 트위터 페이스북

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페이지
한국의집 효종갱 마켓컬리 오픈(0727)
작성자 신미연 작성일 2020-07-27 조회 85
우리나라 최초의 새벽 배달 음식을 샛별배송으로
한국의집 효종갱(曉鐘羹)과 마켓컬리(kurly.com)의 만남
조선 양반가의 프리미엄 해장국 효종갱 27일부터 마켓컬리 판매 시작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은 한국의집(서울시 중구 필동)에서 판매 중인 조선시대 사대부들의 배달음식 ‘효종갱(曉鐘羹)*’을 오는 7월 27일 월요일부터 마켓컬리에서 구매할 수 있다고 밝혔다.
* 효종갱 : 曉(새벽효) 鐘(쇠북종) 羹(국갱)의 한자어로 조선시대 사대문안 양반들을 위한 최초의 배달음식이며, 해장에도 좋을 뿐만 아니라, 보양식으로도 일품인 음식이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18902b39.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544pixel, 세로 382pixel
 
우리나라 최초의 새벽 배달 음식을 국내 최초 새벽배송 업체의 샛별배송으로
1957년 개관, 과거 영빈관 역할을 하며 전통‧궁중음식의 보존과 보급에 힘써온 한국의집은 그동안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우리나라 최초의 새벽 배달 음식 효종갱을 국내 최초의 샛별배송(새벽 배송) 업체인 마켓컬리(www.kurly.com)에서 선보인다.
조선시대 후기 문헌인 ⌜해동죽지⌟에는 효종갱에 대해 전복, 쇠갈비, 표고, 배추속대 등을 넣고 토장을 풀어 온종일 푹 고아 새벽종이 울릴 무렵에 양반의 집으로 배달된 해장과 보양에 좋은 음식으로 기록되어 있다.
 
한우 사골육수와 완도산 전복의 깊은 맛을 집에서 그대로
한국의집은 40년 노하우를 바탕으로 완도산 전복 등 엄선된 갖가지 재료를 한우 사골육수에 풍성하게 담아내어 조선시대 양반들이 즐기던 효종갱의 깊은 맛을 완성했다.
 
한국의집을 방문해야만 느낄 수 있던 맛 그대로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는 한국의집 효종갱은 마켓컬리에서 1팩당(800g 기준) 1만 3,900원에 판매된다.
 
한국문화재재단 진옥섭 이사장은 “효종갱의 마켓컬리 판매를 시작으로 프리미엄 전통‧궁중음식 메뉴들을 지속 개발하여 비대면 시대에 맞는 상품을 편리하게 즐길 수 있도록 앞으로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 문의 : 한국의집 운영지원팀(TEL : 02-2270-1113)
첨부파일

[한국문화재재단] 한국의집 효종갱 마켓컬리 오픈.hwp 첨부파일 다운로드

목록보기
공공누리 제1유형 : 출처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