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소식

보도자료

이팔청춘 담판콘서트 『2021 청춘가』(0621)
작성자 : 유다희 작성일 : 2021-06-21 조회수 : 147

한국문화재재단, 차세대 국악 스타 발굴 위해 상금 걸었다!

이팔청춘 담판콘서트 2021 청춘가

6.22(), 29(), 30() 오후 8

한국문화의집KOUS / 유튜브, 네이버TV <한국문화재재단>


우승상금을 걸고 경연이 펼쳐진다. 실시간 관객 투표, 심사위원 평가 등을 집계하여 우승 팀을 선정한다. EDM DJ와의 협연과 LED 등 화려한 무대효과도 더해진다. 여느 K팝 프로그램이 아닌, 한국문화재재단이 개최하는 국악 콘서트 청춘가 대한 이야기.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은 오는 622()부터 3회에 걸쳐 삼성역에 위치한 한국문화의집KOUS에서 젊은 국악인들의 신명나는 배틀공연 청춘가를 개최한다.



13:1 경쟁률을 뚫고 선정된 청춘 국악인들의 무대, 내 손으로 뽑는 국악 슈퍼스타

올해로 2회째를 맞은 청춘가는 다양한 장르와 결합한 국악의 새로운 면면을 청춘들의 감각으로 선보이는 현대적 퓨전국악 콘서트다. 전년도 공연 우승 팀과 공모를 통해 선발된 실력 있는 퓨전국악 4팀이 전통음악에 대한 개성을 더해 국악의 새로운 묘미를 찾아가는 과정을 관객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각 회차별 두 출연 팀의 대결 구도로 공연을 진행하며 공연장 객석에서는 물론, 온라인 생중계로도 볼 수 있다. ·오프라인 관람객에게 실시간으로 투표를 받고, 심사위원 점수를 더해 우승 팀을 선발한다. 올해 한국문화재재단은 차세대 국악 스타를 발굴하겠다는 취지를 강화하기 위해 우승상금 특혜를 추가했다. 최종 우승 팀에게는 400만 원의 상금이 전달된다.

 

한계가 없는 국악, EDM과의 예측할 수 없는 콜라보!

첫 공연날인 622()에는 작년도 공연 우승을 거머쥐며 실력을 각인시킨 원초적 음악집단 이드가 특별 게스트 촘촘과의 합동 무대로 청춘가막을 연다. 이후 4개의 팀이 본격적인 경연을 펼친다. 29()한사코’, ‘groove&(그루브앤)’, 30()에는 소리꽃 가객단음악제작소 WeMu(위무)’가 퓨전국악의 매력을 선보인다.


6.22()

원초적 음악집단 이드

(특별게스트 : 촘촘)

6.29()

한사코 X

groove&

6.30()

소리꽃 가객단 X

음악제작소 WeMu


특히 이번 청춘가의 하이라이트는 <도시와 전통>을 주제로 하는 국악과 EDM(Electronic Dance Music)의 예측할 수 없는 장르적 결합이다. 도시 음악으로 대표되는 EDM 비트와 전통으로 대표되는 국악의 과감한 교류를 통해 탄생한 각 팀의 합주곡은 국악의 확장에 대한 새로운 실험대가 될 것이다. 올해는 제1221세기 한국음악프로젝트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코리안재즈라는 장르를 선보이고 있는 궁예찬과 New Wave Korean Music Group 노름마치의 단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이호원이 EDM DJ로 나서며 4팀의 합주 무대를 이끌어간다. 또한 한국 전통음악의 독창적 음악어법으로 우리 음악을 알리는데 앞장서고 있는 김주홍이 청춘가의 음악감독을 맡으며, 각 팀의 연습 디렉팅을 통해 음악적 완성도를 끌어올릴 예정이다.

 

공연은 온라인과 오프라인 관람이 모두 가능하다. 공연장 오프라인 관람은 거리두기 좌석제로 안전하게 운영되며, 관람료는 전석 2만 원이다. 인터파크와 네이버 예약사이트에서 예매할 수 있다. 또한 유튜브 및 네이버TV <한국문화재재단>을 통해 온라인 생중계를 관람할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관람후기 작성 이벤트, 카카오톡 채널 추가 이벤트 등 공연을 보며 관객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된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문화재재단 홈페이지(www.chf.or.kr), 한국문화재재단 공연기획팀(02-3011-1720)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첨부파일 : [한국문화재재단] 우승 상금을 건 이팔청춘 담판콘서트 청춘가 .hwp(2.2 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