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소식

보도자료

가상현실(VR) 영화 단이전 미국 사우스 바이 사우스웨스트 영화제 공식 초청(20240220)
작성자 : 안인영 작성일 : 2024-02-20 조회수 : 247

혜원 신윤복 회화 소재 가상현실(VR) 영화 <단이전: 미인도 이야기>

미국 사우스 바이 사우스웨스트(SXSW) 영화제 공식 초청

미국 텍사스 주 오스틴에서 38일부터 313일까지 상영


단이전 포스터


문화재청(청장 최응천)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이 국가유산을 알리기 위해 제작한 가상현실(VR) 영화 <단이전: 미인도 이야기>(이하 <단이전>)사우스 바이 사우스웨스트 영화제(SXSW Film & TV Festival 2024)’공식 초청되었다.

 

사우스 바이 사우스웨스트는 영화, 인터랙티브, 음악 페스티벌, 컨퍼런스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는 종합 예술 축제로, 미국 텍사스 주() 오스틴에서 매년 열린다. 한국문화재재단의 <단이전>은 영화제 중 주목할 XR 경험(XR Experience Spotlight)’ 부문에 대한민국 유일 VR 작품으로 초청되었으며, 오는 38일부터 313일까지 6일간 페어몬트 오스틴 호텔 특설 전시장에서 상영된다.

 

<단이전>SXSW Film & TV Festival 2024 공식 초청은 지난 2022년 제79회 베니스국제영화제 이머시브 분야에 VR 영화 <시인의방>이 공식 초청된 데에 이어 한국문화재재단 VR 영화의 두 번째 해외 진출로 그 의미가 크다.

 

<단이전>은 조선 후기 화가 혜원 신윤복의 회화 작품 15*을 재해석하여 디지털로 구현한 VR 영화이다. 영화는 유상현 감독(서경대학교 융합대학 교수)이 연출하였으며, 뮤지컬 <원더티켓>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강보람 작가가 시나리오를 맡았다. 김봉명 소리꾼이 전체 내레이션을 하였고, 신윤복 원화 도판은 간송미술문화재단의 협조를 받아 제작되었다.

 

영화는 신윤복 회화에 담긴 해학적 요소를 모티브로 영화의 등장인물과 이야기를 탄생시켰다. 주인공 단이가 진정한 아름다움을 찾아 떠나는 여정에서 펼쳐지는 선비 이생과 추희와의 삼각관계 이야기를 담았다. 전통 판소리와 전통춤을 활용해 관람객이 한국 전통공연의 미를 경험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고, 모션 캡처** 기술을 적용해 생동감 있는 움직임을 구현하여 몰입감을 높였다.

* 영화에 활용한 신윤복 회화 작품(15): <미인도>, <송정관폭>, <계명곡암>, <송정아회>, 혜원 전신첩: 11(<주유청강>, <단오풍정>, <납량만흥>, <월하정인>, <월야밀회>, <이부탐춘>, <니승영기>, <쌍검대무>, <주사거배>, <기방무사>, <청루소일>)

** 모션 캡처(Motion Capture): 몸에 센서를 부착시키거나 적외선을 이용하는 등의 방법으로 인체의 움직임을 디지털 형태로 기록하는 작업

 

한편, <단이전>은 국내에서는 지난해 10월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되었으며, 오는 330일까지 KF XR 갤러리(서울 중구 소재)의 기획전 <K=XY: 시공의 너머>에서 관람할 수 있다.

 

한국문화재재단은 앞으로도 다채로운 실감콘텐츠의 제작과 보급을 통해 국가유산의 아름다움을 국내외를 넘어 널리 알리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단이전>의 영화제 공식 초청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SXSW 공식 누리집(www.sxsw.com)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한국문화재재단 실감콘텐츠팀(02-2270-1283)으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