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공연

전시/공연 일정

김선 ‘의식과 기억의 이미지’ 썸네일
전시

[작가공모전] 김선 ‘의식과 기억의 이미지’

  • 기간

    2021-04-02 ~ 2021-04-11

  • 시간

    10:00 ~ 19:00

  • 장소

    국가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 2층 ‘결’ 전시관

  • 예매기간

    ~

  • 예매시간

  • 가격

    무료

  • 신청

    -

  • 문의

    02-3011-2164

소개

김선 ‘의식과 기억의 이미지’ 포스터



1. 전시명 : 김선 ‘의식과 기억의 이미지’

2. 전시기간 : 2021. 4. 2.(금) ~ 4. 11.(일)

3. 관람시간 : 오전 10시 ~ 오후 7시

4. 전시장소 : 국가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 2층 전시관 『결』 

5. 관 람 료 : 무료

6. 전시주최 : 김선

7. 후    원 : 한국문화재재단

※ 본 전시는 2021년 한국문화재재단 초대작가공모전에 선정되어 기획되었습니다.


<전시소개>

의식과 기억의 이미지화 작업


나에게 작업은 머리를 비우는 시간, 명상하는 시간이다. 나는 이 시간을 즐긴다.


어느 날 문득 사물이나 행위 하나가 자신의 어떤 기억을 떠올리게 할 때가 있다. 나에게는 할머니와 바다 그리고 바느질이다. 어릴 적 할머니와 함께 파도 소리를 들으며 바느질하던 일이 인상 깊게 남아 있다. 그때의 바다는 할머니와 나를 품은 듯 잔잔하게 움직였다. 할머니의 바느질 하는 모습은 바늘이라는 붓과 실이라는 물감으로 천에 그림을 그리는 듯했다. 바늘은 천에 머물지 않고 그 자리를 빠져나가 버리고 물결처럼 흔적으로 남는 실의 형상은 나의 작품에 중요한 모티브가 되고 있다.


내 작품의 제작 배경에는 어린 시절 바느질을 하고 계시는 할머니의 기억이 자리잡고 있다. 할머니의 바느질 하는 모습과 오버랩되는 바다의 파도치는 소리, 그리고 도자 예술. 이러한 것들을 하나로 묶을 수 있는 방법으로서 도자에 바느질과 파도(바다)가 주는 감성을 도입했다.


Expression of Consciousness and Memory through Ceramics and Needlework


The process of working, for me, is a time to clear my head. It is a time to meditate. 

I enjoy this time.


One day we are struck by something or some action that brings back certain memories. For me, these are my grandmother, the sea, and needlework. The memory of hearing the sound of the waves while sewing with my grandmother is deeply embedded in me. At those times, the sea moved calmly, as if embracing my grandmother and me. The act of my grandmother’s needlework was like painting on fabric, with the needle as the paintbrush and  the threads as the paint. As a child, it was interesting to me that the needle didn’t stay in the cloth, but escaped that spot, leaving behind the thread’s figuration like the trail of a wave. This became an important motif in my artwork. 


The back story behind my creation of these works involves my childhood memories of my grandmother sewing. The sound of the ocean’s waves and ceramic art overlap with the sight of my grandmother doing needlework. As a way to tie these things together, along with the little stories and emotions given by the waves (the sea), onto the ceramics.


One notable characteristic of the actions embodied in my work is repetition. To briefly summarize my production process, after kneading the clay, i throw it on the potter’s wheel, where I form a vessel through repeated rotations; the vessel is shaped in this way, holes are repeatedly bored; through those holes, threads are repeatedly threaded using the needlework technique of thread, weave. To the artist performing this kind of repetitive work, the act of creation does not stop at being merely laborious manual labor; rather, the iterative work sparks the artist’s personal experiences and consciousness, reconstructing submerged memories and bringing them the surface of the present moment. Thus it involves the process of embodying past experiences and a kind of physical expression of consciousness and memory.


8. 오시는길

  -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 406 (삼성동 112-2)

  - 교통편

    (지하철) 분당선, 9호선 선정릉역 3번출구

    (버스) <선정릉역, 무형문화재전수회관> 정류장(23-215) 간선 472, 지선 3426, 지선 4412, 마을 강남07

    (버스) <라마다서울호텔> 정류장(02-698) 공항 6703

    (버스) <라마다서울호텔앞> 정류장(23-213) 간선 342, 지선 3412, 마을 강남07